본문 바로가기

허상의 집밥요리

수미네반찬 콩나물무침 김수미 콩나물요리 봄소식 미나리 넣기.

수미네반찬 콩나물무침 김수미 콩나물요리 봄소식 미나리넣는법 하겠습니다.

수미네반찬콩나물무침 우리 집에서 제일 쉽게 상차림 할수있는 콩나물요리 저도 김수미님 처럼 해보았어요. 김수미님은 양념 간단하게 아삭하게 데치는 손맛으로 했답니다. 저도 그 방법으로 하는데 다시 해봅니다.

마트에서 국산 콩나물 1봉지구입 했답니다. 콩나물은 잘못 데쳐놓으면 질기고 아삭한 맛이 없어요.콩나물에는 아스파라긴산과 섬유소가 풍부해 숙취해소에 도움을 준다고 지식백과에 있어요.주로 국을 끓이지요.수미네반찬 콩나물무침 김수미 콩나물요리 봄소식 미나리넣어 해볼게요.

재료

콩나물1봉지.쪽파 3개.미나리 한줌.다진마늘1큰술.소금1/2큰술.깨소금1큰술.참기름1큰술.액젓약간.

(김수미님 양념) 다진마늘.소금.참기름.깨소금.

냄비에 물을 팔팔끓입니다. 저는 콩나물을 2번정도 헹굼해주었답니다.냄비 뚜껑을 열고 2~3분 데쳐줍니다. 냄비 뚜껑을 열어야 콩나물 비린맛이 날아갑니다.

 

영상을 따라하시면 쉽답니다.

 

중간에 한번 뒤집어 주세요. 자주 뒤집지 않아도 됩니다.김수미콩나물무침하고 같은 방법입니다.아삭하고 노랗게 이쁘게 잘 데쳐졌어요. 수미네반찬에서도 뚜껑열고 이런 방법으로 데쳐준답니다.

빠르게 데친 콩나물을 찬물에 헹굼해주세요. 콩나물이 탱글하고 아삭한 맛이 납니다.뜨거움을 그대로 놓으면 아삭한 맛이 덜합니다. 찬물에 빠르게 데쳐주는 방식이랍니다.

무침에는 주로 쪽파를 이용합니다. 김수미님은 쪽파 넣지않고 깔끔하게 무침 해주었답니다.저는 다진마늘도 넣지만 쪽파도 3개 송송썰어 넣어 주었습니다.

요즘 봄 미나리 하우것인지 여리고 아삭해 보여서 한줌 냉장고있는것 이용했습니다.3센티나 4센티 잘라 넣으세요. 수미님은 넣지않았지만 향도 이쁘고 색도 고와 넣어주었습니다.

볼에 콩나물 미나리.쪽파 다진마늘 넣어줍니다.미나리는 없으시면 빼고 하셔도 됩니다.기본 나물 무침에는 많은분들 요런 양념은 넣으시죠. 봄색상도 이쁘고 향이 좋아 넣어주는것도 맛있어요.

 

참기름 넣어줍니다. 나물무침에는 고소한 맛으로 참기름이나 들기름 넣어주세요.수미네반찬콩나물무침에도 참기름 넣어주었답니다. 묵나물에는 들기름 넣어 달달볶아도 맛있답니다.

(수미네반찬 다른 요리)

[허상의 집밥요리] - 수미네반찬 무말랭이무침 고춧잎넣은 김수미무말랭이 반찬

 [허상의 집밥요리] - 수미네반찬 봄동무침 김수미 봄동겉절이 아삭아삭 만드는법

[허상의 집밥요리] - 수미네반찬 무생채 김수미 무채김치 봄맛이야

소금과 깨소금 분량대로 넣어줍니다. 김수미님보다 저는 소금은 적게 넣었습니다.식성대로 소금은 조절하세요. 깨소금은 많이 넣으면 고소하고 좋답니다. 2큰술로 되더라고요.

소금을 적게 넣은 대신 감칠맛있고 간맞춤도 되고 그래서 액젓 약간 추가 했습니다.나물무침에 액젓 한번 넣어보세요. 저는 멸치액젓 넣어주었습니다. 감칠맛있답니다. 소금보다는 느낌 좋답니다.

아삭아작한 맛으로 솔솔 무침해줍니다. 이웃님들도 요런 방법으로 무침 하고 콩나물데쳐보세요.콩나물은 기본으로 데치기만 잘해놓으면 씹는맛이 달라요달라 입안에서 아삭아삭 맛있답니다.

눈으로 보는 느낌도 좋고 직접 씹는 느낌도 다른 수미네반찬콩나물무침 쉽게 도전하세요.콩나물국도 추운날 김치 송송썰어넣고  끓여주시면 김치맛과 어우러져 시원한 맛을 내줍니다.

김수미 콩나물요리는 간단하면서 아삭한 느낌으로 무침하셨어요. 숙주나물도 이방법이 좋답니다.요번 보름에 묵나물무침 많아서 밥비비기에는 씹는맛이좋은 콩나물요리 잠깐 만들기 해보셔도 좋을듯해요.

콩나물요리는 딱~한번 먹을 양으로 하시기를 추천해드려요. 많은양은 무침해서 냉장고 넣놓으면 질겨져요.다음에 먹을때는 처음보다 싱겁고 맛이 없답니다. 자주하지만 한줌을 데쳐 바로 먹는것이 좋답니다.

나물요리 상차림을 자주 올리다보면 여러가지 나물 많을때는 무채김치 넣는것도 좋지만 콩나물무침도 좋아요.비빔밥에 함께 하기 좋은 깔끔한 콩나물무침 봄미나리넣어 봄나물처럼 무침요리 해보았습니다.울집 상차림에 밥비벼보기로 수미네반찬 콩나물무침 김수미 콩나물요리 봄소식 미나리요리 마무리하겠습니다.